궁궐 문화행사도 위드코로나…20일부터 순차개방
궁궐 문화행사도 위드코로나…20일부터 순차개방
  • 이인호 기자
  • 승인 2021.10.18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빛기행, 별빛야행, 생과방, 밤의 석조전 등…백신 접종완료자 대상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은 그동안 진행이 중단되었던 궁궐 문화 체험 프로그램을 20()부터 순차적으로 재개한다고 밝혔다. 다만 백신 접종완료자를 대상으로 전면 사전 예약제로 추진할 예정이다.

 

우선, 한국을 대표하는 궁궐 체험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한 창덕궁 달빛기행과 궁중음식을 곁들여 경복궁을 야간에 탐방하는 경복궁 별빛야행, 궁중병과를 체험하는 경복궁 생과방이 재개된다.

21일부터 시작하는 경복궁 별빛야행흥례문-외소주방-교태전-집경당-경회루로 이어지는 기존 탐방ㆍ체험 코스를 변경해 경복궁 북측 공간의 중심인 국립민속박물관(경복궁 출입구)-외소주방-장고-집옥재-건청궁-향원정으로 새롭게 바꿨다. 새 코스에는 최근 3년여의 복원 공사를 통해 새 단장을 마친 향원정이 포함되어 있다.

또 같은 날인 21일부터 창덕궁에서 달빛기행이 시작된다. 기존 조별 도보 이동방식은 그대로 유지하되 조별 인원을 기존 25명에서 20명으로 축소한다.

올 상반기에 가장 큰 사랑을 받았던 경복궁 생과방도 오는 20()부터 관람객 안전과 대기 시간 불편 등을 고려하여 전면 사전예약제로 운영할 예정이다.

 

덕수궁만의 특별하고, 품격 있는 문화유산 향유를 위해 올해 첫 선을 보이게 되는 밤의 석조전, 접견실 공연과 해설사와 함께하는 석조전 야간 탐방(2층 테라스 카페)이 결합된 야간체험 프로그램이다. 대한제국 시기의 복식과 음악을 만나볼 수 있다.

 

창경궁에서는 야연 <악가삼장>이 새로 선보인다. 기존 궁궐 체험 프로그램과는 다르게 부모님이 체험자로 지접 참여하고 그 가족들은 관람객이 되는 새로운 방식의 프로그램이다.

조선 시대 궁중잔치 중에 가장 작은 규모였던 야연은 왕세자가 아버지인 국왕을 위해 직접준비하고 주관하는 특별한 잔치로, 참여하는 부모님은 국왕의 초대를 받은 기로대신 또는 정경부인이 되어 조선시대 전통 복식을 착용하고 잔치의 주빈이 되는 특별한 경험을 하게 된다.

전문 사진사가 직접 촬영한 체험 사진과 체험 종료 후 촬영한 가족사진을 액자에 담아 나중에 배송받을 수 있다. ‘창경궁 야연을 통해 부모님에 대한 공경, 가족 간의 소통을 되새기게 된다.

 

새로 선보이는 ‘창덕궁 야연’ 행사 포스터 /문화재청
새로 선보이는 ‘창덕궁 야연’ 행사 포스터 /문화재청

 

이번에 선보이는 모든 궁궐 문화 체험 프로그램들은 전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 예약제로 운영되며, 현장에서 전체 참여자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자) 예방접종증명서를 확인한다. (증명서 미지참 또는 조건에 충족하지 못하는 경우 입장할수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