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아틀라스뉴스
뒤로가기
지리공부
타클라마칸 사막 남북으로 552km…지하수 끌어내 주변에 숲 조성
죽음의 사막에 숲 만들며 건설한 타림 고속도로
2020. 04. 04 by 박차영 기자

 

중국 서부 신장(新疆)지역 한가운데 타클라마칸 사막(塔克拉玛干沙漠, Taklamakan Desert)이 있다. 사막의 넓이는 337으로, 한반도의 1.5배 규모다. 그 사이에 타림분지가 있다.

이 사막을 뚫고 건설한 도로가 타림 사막고속도로(塔里木沙漠公路, Tarim Desert Highway). 이 고속도로는 북쪽 룬타이(轮台)에서 남쪽 민텡(民丰)까지 552km를 남북으로 가로지르고 있다. 경부고속도로(416km)보다 1.3배 정도 길다.

 

중국 타림사막고속도로 /위키피디아
중국 타림사막고속도로 /위키피디아

 

타림 고속도로는 전체 구간 중 80%에 해당하는 446km 구간이 사람이 살지 않는 사막의 모래언덕(砂丘)을 지난다. 사구의 높이는 20m나 된다.

이 도로는 덩샤오핑(鄧小平) 시절인 1993년에 착공해 1995년에 완공되었다. 2년여의 짧은 기간에 모래바람이 세차게 부는 사막을 가로질러 고속도로를 건설한 것은 중국다운 일이다.

사람이 살지 않는 곳에 도로를 놓은 것은 이 곳에 석유자원이 매장되어 있다는 보고 때문이었다. 경제개발이 시급했던 덩샤오핑은 어떤 어려움을 극복하고서라도 도로를 완공하라고 지시했고, km1,400만 달러의 높은 비용을 지불하면서 도로가 만들어졌다.

 

타림 사막고속도로의 구간 /ReserchGate
타림 사막고속도로의 구간 /ReserchGate

 

타클라마칸 사막은 아프리카의 사하라 사막과 달리 모래만으로 구성된 사막이다. 이 사막은 북쪽으로는 텐산(天山)산맥, 남쪽으로는 쿤룬(崑崙)산맥, 서쪽으로는 파미르고원, 동쪽으로는 고비사막에 갇혀 있는데, 동서로 1km, 남북으로 4km에 이른다. 이 사막은 예로부터 죽음의 바다로 불리리며 사람들이 접근을 꺼려하던 곳이었다. 그런 곳에 남북을 가로질러 고속도로를 놓은 것이다. 사막의 도로로는 최장이라고 한다.

 

NASA 인공위성이 찍은 타림분지 /위키피디아
NASA 인공위성이 찍은 타림분지 /위키피디아

 

공사 도중에 가장 큰 애로사항은 사막에서 불어오는 바람에 도로가 모래에 묻히는 것이었다. 이를 막기 위해 도로 주변에 도랑을 파는 방법, 장벽을 쌓는 방법 등이 제시되었지만 모두 엄청난 비용이 들어 포기되었다.

시공자들이 고민을 거듭하다가 찾아낸 해결책은 사막 지하에 흐르는 지하수를 끌어내 숲을 조성하는 방법이었다. 타클라마칸 사막은 매우 건조한 기후인데다 모래 사막이어서 주변 높은 산맥에서 흘러 내린 물이 곧바로 스며든다. 하지만 지하에는 곳곳에 지하수가 흐르고 있다.

시공업자들은 지하수가 흐르는 곳을 찾아냈고, 그 물을 끌어내 나무를 심고 물을 주었다. 수십 km마다 양수펌프 시설을 설치해 물을 파올렸다. 덕분에 고속도로 주변에 숲이 조성되었다.

지금은 지하수를 끌어올린 곳곳에 작은 마을이 형성되어 운전자들이 피로를 풀기 위한 휴식장소와 주유소로 활용되고 있다. 전화도 연결되어 있고, 인터넷도 할수 있다.

사막에 도로도 놓고 녹지를 만들어 지구온난화를 극복하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것이다.

 

타림분지 /위키피디아
타림분지 /위키피디아

 

하지만 타림 사막도속도로는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도로라는 악평이 나 있다. 도로 주변에 쌓여 있는 20m 사구가 바람에 쓸려 도로를 가로막기 일쑤고, 자가운전자들이 구간을 완주하는 것이 불안하다고 한다.

전체 구간은 시속 100km로 다섯 시간이면 주파할수 있지만, 바람에 세게 부는 날에는 시속 60km 이하로 속도를 낮추어야 한다.

 

중국 타림사막고속도로 룬타이 입구 /위키피디아
중국 타림사막고속도로 룬타이 입구 /위키피디아
중국 타림사막고속도로의 주유소 /위키피디아
중국 타림사막고속도로의 주유소 /위키피디아
중국 타림사막고속도로가 타림강을 가로지르고 있다. /위키피디아
중국 타림사막고속도로가 타림강을 가로지르고 있다. /위키피디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