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아틀라스뉴스
뒤로가기
지리공부
첫 해양관측 영상 수신 성공…천리안위성 1호보다 공간해상도가 4배 높아
천리안위성 2B호가 쵤영한 선명한 한반도의 모습
2020. 05. 11 by 이인호 기자

 

지난 219일 발사된 정지궤도복합위성 천리안위성 2B호가 한반도 해상을 찍어 보내왔다.

3.4톤급 천리안위성 2B호는 36일 정지궤도에 안착한 이후, 최근까지 위성본체와 탑재체의 상태를 점검한 결과, 모두 정상적으로 작동하고 있음을 확인되었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해양탑재체의 성능시험은 323일과 421~22일 두 차례에 걸쳐 실시되었는데, 이 때 촬영한 첫 해양관측 영상은 정밀한 보정과정을 거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한국 등 동북아시아와 주변 해역의 모습이 매우 선명하게 확인되었다.

 

특히 인천 인근 해역을 확대했을 때 서해안 갯벌 지대의 모습 등이 명확하게 촬영된 것을 볼 수 있고, 기존 천리안위성 1호가 촬영한 영상에서는 식별하기 어려웠던 인천대교의 모습도 선명하게 드러났다.

또 새만금 부근에 금강 등 여러 하천도 선명히 촬영되었다.

 

2020년 3월 23일 13시 관측 영상 /해양수산부
2020년 3월 23일 13시 관측 영상 /해양수산부
2020년 4월 22일 13시 관측 영상  /해양수산부
2020년 4월 22일 13시 관측 영상 /해양수산부

 

천리안위성 2B호는 기존 천리안위성 1호보다 공간해상도가 4(500m250m) 높기 때문에 기존에는 식별하기 어려웠던 항만과 연안 시설물 현황, 연안 해역의 수질 변동, 유류유출 발생 여부 등 다양한 해양정보를 더욱 신속하고 정확하게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천리안위성 2B호에는 더욱 다양하고 정확한 해양관측을 위한 관측밴드가 4개 추가되었다. 이를 통해 해양오염물질의 확산과 대기 에어로졸 특성, 해양의 엽록소와 부유물질 농도, 해양정보와 육지의 식생 정보 등을 더욱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게 되었다.

천리안위성 2B호의 해양탑재체는 올해 10월 국가해양위성센터를 통해 정상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며, 그 전까지 최적화를 위한 정밀 보정과정을 거친다. 해양탑재체는 당초 목표했던 성능을 무난히 달성할 전망이다.

환경탑재체도 계획된 일정에 맞춰 초분광 정보를 활용한 관측영상 산출을 준비하고 있다. 환경탑재체는 세계 최초로 정지궤도에서 운영되는 초분광기로, 한 차례 운영 경험이 있는 해양탑재체에 비해서는 시험 및 검증에 더욱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 환경부는 초분광 관측자료 보정 소프트웨어 개발 등을 5월까지 완료한 뒤 6월부터 관측자료 생산 시험검증을 수행해 10월경 첫 대기환경 관측 영상을 공개할 예정이다.

김민성 해양수산부 해양영토과장은 천리안위성 2B호가 목표 정지궤도에 무사히 안착한 이후, 기대 이상의 해양관측 초기영상을 보내오는 등 임무를 정상적으로 수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천리안위성 1호가 촬영한 인천 부근 모습 /해양수산부
천리안위성 1호가 촬영한 인천 부근 모습 /해양수산부
천리안위성 2B호가 촬영한 인천 부근 모습 /해양수산부
천리안위성 2B호가 촬영한 인천 부근 모습 /해양수산부

 

천리안위성 1호가 촬영한 새만금 부근 모습 /해양수산부
천리안위성 1호가 촬영한 새만금 부근 모습 /해양수산부
천리안위성 2B호가 촬영한 새만금 부근 모습 /해양수산부
천리안위성 2B호가 촬영한 새만금 부근 모습 /해양수산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