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아틀라스뉴스
뒤로가기
지리공부
고대 누란왕국의 터전, 20세기 초에 온난화로 말라…지금은 핵실험 장소로
움직인다던 중국 로프노르 호수는 말라 버렸다
2020. 08. 17 by 박차영 기자

 

고대 중국 서역 타림분지에 누란(樓蘭)이라는 왕국이 있었다. 중국인들은 그 나라를 선선(鄯善)이라 부르기도 했다. 이 소왕국은 타림강의 끝자락에 형성된 노프노르 호수(Lop-nor, 羅布泊)를 근거지로 삼아 생활을 했다. 북쪽의 흉노족과 서쪽의 한족 국가가 강성해 졌다. 누란왕국은 두 나라의 눈치를 보며 살다가 흉노와 한()나라가 돌아가며 오아시스를 점령하자 그곳을 떠나야 했다.

중국 신장(新疆) 위구르자치구의 타클라마칸 사막에 텐산산맥의 눈 녹은 물이 흐르는 타림강이 흐른다. 이 강은 서해바다로 흘러들지 못하고 타림분지의 저지대에 호수를 형성했다. 그 호수가 노프노르 호수다.

 

누란왕국(선선)의 위치 /위키피디아
누란왕국(선선)의 위치 /위키피디아

 

노프노르에 대한 기록은 중국 역사서에 자주 등장했다. 사마천의 <사기> 흉노전에 누란은 장안에서 5,000리 떨어진 소금 늪지(鹽澤)에 있다고 썼다. <한서>에도 포창해(蒲昌海)라는 호수가 언급되는데, 이 호수가 노프노르를 지칭하는 것으로 여겨졌다.

고대 중국인들은 바닥에 있는 구멍에서 물이 흘러나와 호수가 형성되었다고 보았으며, 이 호수가 황하의 근원으로 보았다. 고대인들의 생각 가운데 타림강이 사막지대를 흐르면서 지하수를 통해 호수를 형성한 것은 맞지만, 황하의 발원지라는 내용은 틀린 것으로 확인되었다.

고대 중국인들은 이 호수가 300~400리에 이른다고 보았다. 미터법으로 계산하면 120~140km쯤 된다.

동진(東晋) 시대에 법현(法顯) 스님이 인도에 불법을 배우러 가던 길에 이 호수를 들렀다고 기록했고, 중국 원()나라 시대에 이탈리아 여행가 마르코 폴로도 로프노르를 서술했다.

 

타림강과 노프노르의 위치 /위키피디아
타림강과 노프노르의 위치 /위키피디아

 

서양인들이 이 호수에 관심을 가진 것은 청말(淸末)이었다. 1876년 러시아 탐험가 니콜라이 프르제발스키(Nikolay Przhevalsky)가 타클라마칸 사막에 와 2개의 호수를 발견하고 로프노르 호수라고 확신했다. 그는 로프노르가 옛날 지도보다 140km나 더 움직였다고 주장했다. 여기서 움직이는 호수설이 시작한다.

하지만 독일의 페르디난트 폰 리히트호펜(Ferdinand von Richthofen)이 프르제발스키가 로프노르라고 주장한 호수가 담수호이므로, 중국 고대사서에서 밝힌 소금호수가 아니라, 새로 생긴 호수라고 반박했다. 이 독일인은 옛 지도에 그려진 호수의 위치 근처에서 4개의 작은 호수와 누란의 유적지를 발견했다.

그후 리히트호펜의 제자인 스웨덴인 스펜 헤딘(Sven Hedin)1901~1902년에 다시 탐사해 타림강이 주기적으로 수로를 바꾸고 1,600년을 주기로 남북으로 이동하는 떠도는 호수’(Wandering Lake)라는 설을 제기했다.

1928년에 이 호수의 면적은 3,100으로, 서울시 면적의 5배나 넓었다. 하지만 이 호수는 1962년 이후 말라 버렸다. 대신에 우기에 잠시 부분적인 늪지가 형성될 뿐이다. 청나라 말기 이후 계속된 온난화로 사막화가 빠르게 진행되었기 때문이다.

 

1935년 지도에서의 노프노르 호수 /위키피디아
1935년 지도에서의 노프노르 호수 /위키피디아

 

1980년대 중국과학원이 호수 바닥등의 흔적 등을 조사한 결과, ‘움직이는 호수설을 부정횄다.

최근엔 호수바닥에서 탄산칼륨 광산이 발견되기도 했다.

중국은 19641016일 이 곳에서 핵실험을 시작했고, 1967617일에는 수소폭탄 실험을 진행했다. 1964~1996년 사이에 이 일대는 45차례의 핵실험 장소로 사용되었다.

중국은 로프노르 일대를 군사적, 고고학적 이유로 통제하고 있다. 현재 일반인에는 공개되지 않고 있다.

 

인공위성에서 본 노프노르 호수의 잔재 /위키피디아
인공위성에서 본 노프노르 호수의 잔재 /위키피디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