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아틀라스뉴스
뒤로가기
지리공부
펀잡 아프간 카슈미르 신드 발루치스탄에서 따와…인도 국명도 개명 움직임
파키스탄 국명은 지역명칭 합쳐진 조어
2019. 06. 01 by 김현민 기자

 

파키스탄이라는 나라 이름은 만들어진 것이다.

1947년 인도가 영국으로부터 독립할 당시, 국명 작명에서부터 시작된다. 인도에서 분리 독립한 펀잡과 동벵갈은 파키스탄이라는 국호를 사용하게 되었다.

이는 인더스강 유역 5개 지역 펀잡(Punjab), 아프간(Afghan), 카슈미르(Kashmir), 신드(Sindh), 발루치스탄(Baluchistan)에서 글자를 따와 PAKSTAN을 만들고, 발음의 용이성을 위해 중간에 ‘i’를 추가한 것이다.

파키스탄이란 단어는 1933년 독립운동가 초우드리 라흐마트 알리(Choudhry Rahmat Ali, 1897~1951)‘[Now or Never’라는 팜플렛에 인더스강 유역의 다섯 개 지역을 지칭하면서 공식화되었다. stan은 이슬람지역에서 국가(state) 또는 땅(land)를 의미하는 접미사다.

 

파키스탄과 주변국 지역명 /위키피디아
파키스탄과 주변국 지역명 /위키피디아

 

하지만 파키스탄은 다섯 지역의 통합으로 이뤄지지 않았다. 아프가니스탄은 별도 국가로 독립했고, 카슈미르는 인도와 분쟁지역이다. 오히려 벵골만의 동파키스탄을 합쳐 하나의 나라를 이루었다.

인도도 독립할 당시에 전통적으로 사용하던 바랏(Bharat) 또는 힌두스탄(Hindustan) 등이 유력한 국명 후보였으나 결국 인디아(India)로 결정하게 되었다. 그런데 인디아의 어원이 된 인더스강은 파키스탄 영토에 속해 지금도 국명을 고유 명칭인 바랏으로 바꾸자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인더스강 유역 /위키피디아
인더스강 유역 /위키피디아

 

인도에는 대도시에서 작은 마을까지 지명을 바꾸는 바람이 불고 있다. 인도 북서부 라자스탄주의 경우 23개 지역의 이름을 바꾸기로 결정했고, 하리아나주, 우타르프라데시주, 마디야프라데시주, 오디샤주 등지에서도 지역 이름 변경이 한창이다.

인도 북서부의 구자라트주 주도인 아메다바드(Ahmedabad)의 경우 이슬람 유산에 대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이슬람식 명칭이라는 이유로 카르나바티(Karnavati)라는 이름으로 개명을 추진 중이다.

또 텔랑가나주의 수도 하이데라바드(Hyderabad), 타지마할이 속한 아그라(Agra), 아잔타 석굴로 유명한 아우랑가바드(Aurangabad)도 지역명 변경을 추진중이다.

중소규모 지역에서도 이름을 변경하려는 움직임이 활발하다. 이미 명칭 변경이 확정된 라자스탄주의 세 지역은 이슬람식 이름 때문에 자녀들의 결혼을 시키기 어렵다는 주민 불평이 이름을 바꾼 주요 원인이다.

최근의 인도 지명 변경 붐은 힌두 내셔널리즘을 표방하는 BJP 정부하에서 벌어지는 것으로, 인도 북부지역을 지난 천 년간 지배하였던 이슬람의 과거사를 청산하자는 취지로 해석되고 있다.

인도 정치권이 민심을 얻기 위해 이처럼 대도시, 중소도시 구분 없이 이름을 바꿈에 따라 부작용도 많이 나타나고 있다. 도시 이름을 따서 작명한 각종 학교, 병원, 항공편 등의 이름도 변경해야 하기 때문에 엄청난 행정낭비가 초래되고 있다.

콜카타는 2001년에 영국 지배하에 캘커타라는 도시명을 바꾸었는데, 지금도 국립대학은 캘커타대학이라는 이름을 유지하고 있다. 항공편 코드는 캘커타의 약자인 CCU를 사용하고 있다.

인도에서 지역명 변경이 습관처럼 되어버린 것은 약 2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인도 최대 상업도시인 봄베이(Bombay)는 뭄바이(Mumbai), 과거 영국 지배 당시 인도의 수도였던 캘커타(Calcutta)는 콜카타(Kolkata), 남부의 주도 마드라스(Madras)는 첸나이(Chennai), 신흥 IT 도시인 방갈로르(Bangalore)는 벵갈루루(Bengaluru)로 바뀌었다. 최근에는 뉴델리 인근 신흥도시인 구르가온(Gurgaon)은 구르그람(Gurugram)으로 바뀌었다.

이처럼 대도시 명칭을 변경한 주요 이유는 영국 지배의 과거사 청산이었다. 봄베이, 캘커타, 마드라스는 모두 영국 동인도회사가 설립한 도시들로서 민족의 자존심을 세운다는 명목으로 그 이전의 지명을 차용하여 개명한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