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아틀라스뉴스
뒤로가기
지리공부
50년간 국토면적 2,382㎢증가, 여의도면적 821배…간척, 공유수면 매립 등
인구밀도 가장 높은 기초자치단체는 서울 양천구
2020. 06. 03 by 이인호 기자

 

지난 50년간 우리나라 국토가 여의도 면적의 821배에 해당하는 2,382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가 발간한 2020년 지적(地籍) 통계연보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으로 전국 지적공부에 등록된 필지 수는 3,8993,000필지이며, 면적은 100,401로 최초 작성된 1970년 지적통계와 비교할 때 전 국토의 면적이 2,382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여의도 면적의 약 821배에 달하는 것이다.

국토 면적이 증가한 주요 이유는 간척사업, 농업개발사업, 공유수면매립 등 각종 개발사업 때문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지적통계는 지적공부(토지임야대장)에 등록된 면적 등을 기초로 행정구역별, 지목별, 소유구분별 등 우리나라의 총 면적 및 필지 수를 집계해 매년 공표하는 통계법 제18조에 따른 국가승인통계다. 이 통계는 1970년 최초 작성되어 올해로 공표 50주년을 맞았다.

 

지난 50년간 주요 지목별 면적 증감추이를 살펴보면, 산림 및 농경지(임야과수원)5,386(여의도 면적의 1,857) 감소했다. 이에 비해 생활용지(창고용지공장용지)3,119(여의도 면적의 1,076), 도로 및 철도용지는 1,878(여의도 면적의 648) 각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970년대 이후 산업화 및 도시화를 겪으면서 우리나라 국토 이용 또한 시대의 흐름과 함께 변화된 것으로 분석된다.

비율로 환산하면 임야는 11.7%, ()19.2%, ()11.7% 감소했다. 이에 비해 대는 203%, 도로는 215%, 철도는 155%로 대폭 증가했다.

 

‘2020년 지적통계를 기준으로 면적이 가장 큰 광역자치단체는 경상북도 19,033(19.0%)이고, 지방자치단체는 강원 홍천군 1,820(1.8%)으로 나타났다.

지목별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는 지목은 임야로 63%이고, 다음으로 답()11.1%, ()7%이다. , 산림 및 농경지가 우리나라 면적의 약 81%를 차지하고 있다.

산림 및 농경지(임야과수원)의 비율이 가장 높은 지방자치단체는 강원 홍천군으로 전체 면적 중 무려 92.6%(1,686)가 산림 및 농경지인 것으로 나타났고, 강원 인제(1,540), 강원 평창(1,358)이 그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생활용지(창고용지공장용지)가 제일 많은 지방자치단체는 경기 화성(103)이며, 도로철도용지가 제일 많은 곳은 충북 청주(53)였다.

또 행정안전부에서 제공하는 주민등록인구현황자료와 ‘2020년 지적통계를 비교해 인구밀도를 측정하면, 광역자치단체의 경우 서울, 부산, 광주 순으로 가장 높았고, 지방자치단체의 경우 서울 양천, 서울 동대문, 서울 동작 순으로 나타났다.

 

서울 양천구 /네이버 지도
서울 양천구 /네이버 지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