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아틀라스뉴스
뒤로가기
지리공부
제주도, 거문도, 울릉도를 의미…샌프란시스코 강화조약에 공식적으로 표현
우리 섬이 퀄파트, 포트해밀턴, 다즐레라니…
2019. 07. 20 by 아틀라스

 

195198일 체결된 샌프란시스코 강화회담 조약문에 대한민국의 낯선 지명이 나와 있다. 당시 회담은 태평양전쟁에서 패한 일본과 연합국이 체결한 것인데, 한국은 6·25 전쟁 중이어서 회담에 참여하지 못했다.

그 조약문 제2장 제2조에는 다음과 같이 되어 있다.

 

CHAPTR II, TERRITORY

article 2

(a) Japan recognizing the independence of Korea, ronounce all rights, title and claim to Korea, including the islands of Quelpart, Port Hamilton and Dagelet.

 

일본은 한국의 독립을 승인하고, 퀄파트, 포트 해밀턴, 다줄레 섬에 대한 권리와 청구권을 포기한다는 내용이다. 여기서 퀄파트는 제주도, 포트 해밀턴은 거문도, 다줄레는 울릉도를 의미한다.

그러면 우리나라 지명이 국제 조약에 사용되지 않고, 듣도보도 못한 이름이 사용되었을까.

 

제주 성산 일출봉 /제주도청 홈페이지
제주 성산 일출봉 /제주도청 홈페이지

 

퀄파트(Quelpart)의 유래는 네덜란드에서 나왔다.

1653년 제주도에 표착해 조선에서 13년간 억류생활을 하다가 1666년 탈출한 헨드릭 하멜(Hendrik Hamel)은 그의 표류기행문에서 제주도를 퀠파트(Quelpaert)라고 표현했다.

그의 기행문을 편집한 B. 후틴크라는 사람은 퀠파트의 어원에 대해 간략한 설명을 했다.

17세기초 네덜란드가 동아시아에 뛰운 배는 선폭이 좁고 긴 갤리선이었다. 이런 형태로 1630년 제작된 첫 배의 이름이 갤리선 퀠파트 드 브락”(Galjodt't Quelpaert de Brack)이었고, 차츰 갤리선 퀠파트라고 줄여 부르게 되었다.

바로 퀄파트라는 선종이 1642년 동북쪽을 항해하다가 제주도를 발견하고 이 사실을 네덜란드 동인도회사에 보고했다. 이런 까닭에 제주도는 처음에 퀠파트호가 발견한 섬으로 불리어 졌으며, 어느날 이름 자체가 퀠파트로 바뀌고 말았다.

네덜란드 동인도회사 보고서에 제주도를 가리키는 퀠파트라는 이름이 처음 등장한 것은 1648년이다. 네덜란드 지도에 그 이름이 오른 것은 1687년인데, 하멜 기행문이 출판되어 제주도가 퀠파트로 널리 알려졌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후 유럽지도에서 제주도의 명칭은 퀠파트 섬으로 정착하게 된다.

영어로는 Quelpart, 프랑스어로는 Quelparte.

 

거문도의 영국군 묘지 /여수시청 홈페이지
거문도의 영국군 묘지 /여수시청 홈페이지

 

거문도는 전라남도 여수시 삼선면에 속해 있는 섬이다. 이 섬이 포트 해밀턴(Port Hamilton)인 것은 1845년 영국이 거문도를 점령하기 앞서 그 일대를 탐사하며 자기네들이 정한 지명이다. 당시 거문도를 탐사했던 영국 해군 소속 에드워드 벨처(Edward Belcher)라는 함장이 당시 영국 해군성장관(W. A. B. Hamilton)의 이름을 따서 지었다고 한다. 1885년 영국은 러시아의 남하를 저지하기 위해 일시적으로 거문도를 점령했다가 되돌려 주었다.

 

울릉도 공중촬영 /위키피디아
울릉도 공중촬영 /위키피디아

 

울릉도가 다즐레(Dagelet)로 둔갑한 것은 1787년 프랑스의 라 페루즈 탐험대가 울릉도를 최초로 실측하여 지도에 넣은 이름이다. 천문학자의 이름이라고 하며, Argonaut Island라고도 한다.

 

샌프란시스코 조약은 6·25 전쟁이 치열하던 때에 체결되었다. 한국은 물론 북한도 회담에서 배제되었고, 따라서 대한민국은 이 조약을 비준도 하지 않았다. 중국과 타이완도 참여치 않았다.

이 회담에는 51개국이 참여해 소련 체코슬로바키아 폴란드등 3국이 거부해 48개국의 비준을 받았다. 따라서 이 조약이 무효라는 주장도 있다.

이 조약에서 독도(리앙쿠르 암초, Liancourt Rocks)가 빠져 있는데, 일본은 이 점을 이용해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근거로 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